Research(리서치) 쓰러가기
Research(리서치)
하나하나의 의견이 모여 여론이 됩니다.
HOME Research(리서치)
항생제의 역습, 오·남용으로 인한 부작용

항생제는 병원성 세균을 죽이거나 증식을 막는 데 사용하는 약이다. 1928년 최초의 항생제 ‘페니실린’ 개발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개발된 항생제만 해도 200가지에 달한다. 항생제는 임질이나 매독, 결핵 등 과거에 치료가 불가능했던 질환을 치료 가능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오·남용할 경우 세균 중 일부에서 유전자변이가 발생해 항생제 효과가 없어지는 내성이 생기게 된다. 특히, 슈퍼박테리아에 감염될 경우 치료할 약이 없어지게 되는 것이다.  

 

1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후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1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바라보기(qkfkqhrl)VIPVIP 2020-10-20 21:14:25 58.184.***.***

    슈퍼박테리아! 생각만 해도 끔찍합니다.
    항생제의 역습과 오남용으로 더욱 강해진 슈퍼박테리아를 또 이겨 내야 하니 그만큼 항생제도 강해져야 하는 악순환이지요.
    경계해야할 중요한 지적입니다.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