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rand 1000 SNS스토리저널
사단법인 제주마을문화진흥원, 가을밤을 수 놓을 2차 ‘2023 서귀포문화재야행’ 마련ESG 실천과 플로깅을 접목한 지속 가능한 문화재 야행, 볼거리, 먹거리, 놀거리 등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

 

 

사단법인 제주마을문화진흥원(이사장 안정업)은 지난 6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치러진 1차 ‘서귀포문화재야행’에 이어 2차로 오는 9월 15일부터 16일 양일간 펼쳐진다.

 

이번 야행은 천지연과 칠십리야외공연장, 서귀포항 일원 등에서 친환경, 사회적 책임, 투명경영이라는 ESG 실천과 플로깅을 접목한 지속 가능한 문화재 야행 모델을 새롭게 추진한다. 행사의 주최·주관은 사단법인 제주마을문화진흥원이며 후원은 문화재청, 제주특별자치도이다.

 

이번 행사를 주최 주관하는 사단법인 제주마을문화진흥원 안정업 이사장은 “제주 서귀포의 문화재를 널리 알리는 문화재 야행 축제에 제주시민은 물론 전국에서도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이번 행사를 위해 많은 1차에 이어 더욱 알찬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더불어 가을밤을 수 놓을 서귀포문화재야행을 통해 서귀포의 멋진 가을 향연에 함께 물들어 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라며 추천했다.

 

제주 향토 문화유산과 자연 문화유산을 담은 서귀포문화재야행의 ESG 프로그램으로 동화구연작가들이 참여한 ‘신과 함께’ 체험 프로그램 운영과 해녀 문화, 고택 종갓집 활용 체험 프로그램들이 진행된다. 또한 천지연폭포와 새섬, 서귀포 패류화석 산지 등 행사구간별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함께하는 플로깅과 자청비의 ESG 프로그램 진행, 제주의 자연을 품은 목재를 활용한 전통 명패 만들기 체험 등 다채롭게 마련했다.

 

행사장 방문에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홍보·안내해 탄소중립 실천과 친환경 교통문화를 조성함은 물론 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등 여행 약자를 위한 휠체어와 유모차를 지원한다. 그리고 다회용기 사용 권장과 재활용 분리 실천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친환경 문화재 야행을 준비했다.

 

서귀포문화재야행에 걸맞은 ‘8야 고품격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8야는 문화유산을 거닐면서 보고, 듣고,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야경(자청비의 숨결), 야시(자청비의 오곡장터), 야로(자청비의 초대), 야화(탐라 야화), 야설(자청비의 탐라몽), 야사(제주 방언으로 듣는 자청비 이야기), 야숙(신화를 품은 야숙), 야식(자청비의 선물)’으로 구성된다.

 

일정을 보면 15일 오후 6시부터는 칠십리야외공연장에서 영주민속보존회의 오방굿을 시작으로 몽골 전통 노래와 춤, 악기 공연 등 몽골 전통 공연, 다온무용단의 탐라몽, 고택 종갓집 활용사업으로 제작된 ‘다시, 추사를 만나다’ 낭독극, SMA 시니어모델협회가 참여하는 제주 여신 패션쇼, 천지연 야외 공연장에서는 감재 난타팀의 난타 공연과 드림사운드의 공연이 진행된다.

 

16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소연국악원의 가야금 및 해금 공연과 정희직물(대표 오정희)이 후원하는 제3회 제주신 선발대회, 몽골 전통 공연, 바람 난장의 기획공연, 자청비의 탐라몽 주제로 다양한 공연들이 진행된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관광객들에게는 선착순 1,000명에게 도전역 유명 관광지나 식당, 호텔 등 120여 곳에서 15~30% 할인받을 수 있는 서귀포문화재야행 ‘맴버십카드’가 제공된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네이버 검색창에서 ‘서귀포문화재야행’을 검색하고 사단법인 제주마을문화진흥원 홍보팀으로 하면 된다.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김진선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