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ife 나의 일기(My Diary)
대구에도 눈이 왔다고 할 수 있겠네요.태양이 비치지 않는 곳에는 눈이라고 할 수 있는 흔적이 남아있습니다.

 

건물 옥상에 눈이 남아 나를 기다리길래

사뿐이 밟아주었습니다.

 

만져보니 손에 그동안 쌓였던 먼지가 시커멓게 남는군요.

 

우리 일상에도 한번씩 모든 것을 씻겨주는 무언가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날마다 쌓아놓은 삶의 무게들이 짓누르는 군요.

 

몸은 낡아가는 데,

해야할 일은 더 늘어나기만 합니다.

 

오늘은 눈이 온 아침이니,

다 내려놓고

커피 한 잔을 내립니다.

오늘 하루도 평안을 기도하면서.

 

 

#대구#날씨#싸락눈
2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sdjohn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2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