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Poem
공복 - 김한규

당신이 하고 있는 무엇
가만히 있게 가만히 두지 않는 시간

이런 말을 들을 수 있다 나왔네요.
아니면 이런 말을 할 수도 있다 왔습니다.

먼지가 부풀며 피에 섞인다
아스팔트가 헤드라이트를 밀어내기 시작하고
한 마디를 끝낸 입술이

냉동고 속에서 굳는다
언 것이 쌓이기 시작하자
흔들리던 빈속이 쏟아져 내린다

무엇을 하기 위해 당신은
약봉지를 잊은 주머니에서 담배를 찾고
가지 말아야 할 곳이 보인다

죽은 나무 위에서 늦은 밥을 먹을 때
문은 닫히는 소리를 낸다

밝아올 것이라는 말을 지워버린
아침에는 감꽃이 떨어지고
눈물을 말리고

할 수밖에 없는 것을 하고 나면
이런 말을 들을 수 있다
끝났습니다.

아니면 이런 말을 들을 수도 있다
연락하겠습니다.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심지민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1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