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ife 생활정보&TIP
개인정보 유출 우려된다면 개인정보 노출자 등록하세요

 

신분증 분실과 보이스피싱 등으로 개인정보 유출이 우려된다면

'개인정보 노출자'로 등록해 금융거래 명의도용을 막을 수 있다.

 

금감원은 12일 배포한 '금융꿀팁' 정보에서

신분증 분실 혹은 피싱 의심 시 금융피해 예방요령을 소개했다.

개인정보 노출자로 등록되면 해당 명의로 대출 또는 계좌개설 등 금융거래를 할 경우

금융회사가 강화된 본인확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개인정보 노출 사실이 등록되면 해당 정보가 금융협회를 통해 실시간으로

금융회사에 전달되고 영업점 단말기에 '본인확인 주의' 문구가 게시된다.

영업점 직원은 주의를 기울여 본인 확인을 하고

명의도용 의심 시엔 거래제한 조치 등을 할 수 있다.



본인확인 절차가 강화되면서 일부 금융거래가 제한되는 등의

불편함이 발생할 수 있지만 언제든지 해제도 가능하다.



개인정보 노출자 등록은 은행 영업점을 방문해 요청하거나

금융소비자포털 '파인'(fine.fss.or.kr)의 소비자 보호 메뉴에서 신청할 수 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파인을 통해 개인정보 노출자로 등록한 건수는

20만9000천건으로 전년도보다 188% 증가했다.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 2022.05.12 

1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greenbi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