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word
HOME 메이벅스 일기 greenbi
희망적인 언어는 행복의 씨앗

희망적인 언어는 행복의 씨앗이다.

미국 링컨센터에서 스테파니 바스토스(21)의 발레공연이 열렸다.

공연장을 가득 메운 관중은

인간승리의 주인공인 `의족의 발레리나'에게 뜨거운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

바스토스는 마이애미 뉴월드스쿨을 졸업한 재원이다.

그런데 그녀는 95년 교통사고를 당해 발목을 절단하는 대수술을 받았다.

그녀는 절망했다.

" 나는 이제 발레리나로서 사형선고를 받았다.내 인생은 껍데기만 남았을 뿐이다. "

그러나 바스토스의 곁에는 지혜로운 어머니가 있었다.

어느날 어머니는 의족을 바라보며 눈물짓는 딸에게 다음과 같이 속삭였다.

" 사랑하는 딸아.네가 잃은 것은 오른쪽 발목 하나 뿐이란다.

의족으로 사람들에게 멋진 춤을 보여줄 수 있겠니? " 

바스토스는 어머니의 격려에 용기를 얻어 힘차게 재기했다.

그리고 의족의 발레리나라는 명성을 얻었다.

어머니의 격려 한 마디가 `껍데기인생'을 `알곡인생'으로 바꾸어 놓았다.

희망적인 언어는 행복의 씨앗이 된다.

-------------------------------------------------------------------------

희망의 봄  /  웨날크 

사람은 희망에 속느니 보다 절망에 속는다.

스스로 만든 절망을 두려워 한다.

무슨 일에 실패하면 비관하고

이젠 앞길이 막혔다고 생각해 버린다.

그러나,

어떠한 실패 속에도 아직 희망으로

통하는 길은 남아 있는 것이다.

희망의 봄은 달아나지 않고

당신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굳은 뜻으로 이루지 못할 일은 없다.

 

1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greenbi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