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Poem
꽃 ... 김춘수

 

     꽃 / 김춘수(1922~2004)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香氣)에 알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의미가 되고 싶다.

 

 

 
1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greenbi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