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상단여백
HOME Poem
그대가 반달로 떠도

 

 

그대가 반달로 떠도

차오르는 밝은 빛

구름에 숨어서도 

미소를 간직한 맑은 빛

부드러운 달빛이 된다

잎새 하나 남지 않은 뜨락에

바람이 차고 마음엔 

달빛이 밝히는 겨울날

달빛이 있으니 

혼자도 풍요롭구나

맑고 높이 사는 법을 

밝은 빛으로 출렁이는

겨울밤 반달 같은 그대여

3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석천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2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TREE(doiknowyou) 2022-01-12 14:39:27 1.248.***.***

    '맑고 높이 사는 법'을
    '겨울밤 반달'을 보며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추운 겨울밤을 묵묵히 비추는 '반달'처럼 '맑게' 그리고 '높게' 살아갈 수 있기를
    소망해봅니다...   삭제

    • 석천(wonhapark) 2022-01-12 09:53:23 14.33.***.***

      지난밤 눈온뒤 하늘은 맑고 반달은 외로이 밝게 하늘을 지키는데
      어찌나 추운지 바닥은 빙판이고 그대는 함께 하지 않는 호숫가 산책이였네
      오늘도 맑음은 여전 하니 힘찬 하루를 시작 하렵니다..^^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