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상단여백
HOME Poem
홀로 걸어간 후회 ... 천수림

     

     홀로 걸어간 후회

                                        천수림 

 

     홀로 갈 수 있다고

     머리에 띠를 두르고

     허리띠를 졸라매고 뛰어왔지만

 

     너와 함께할 길인 줄을 모르고

     홀로 발버둥 치다가

     점점 힘을 잃어 간다

 

     홀로 지킬 수 없어서

     아름다움을 잊어버린

     한 송이 꽃처럼

 

     이제라도

     너와 함께 길을 걷고 싶다고

     간절한 목소리로 불러 보지만

 

     홀로 갈 수 없다고

     홀로 가는 길이 아니라고

     메아리만 들려온다.

 

 
2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greenbi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