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ings (Total 102건)
(메이벅스 일기) 귀향의 노래
자유롭게 살아보려헤메다가 이른곳은조용하고 평화로운터전같아 보였다네개미처럼 일을해서남은인생 걱정없이살아보려 모은저축땅을사고 집을삿네어렵사...
amsegp  |   0  |   77  |   356,224   |   0
라인
(메이벅스 일기) 겨울 끝에서 ...
춥다는 말이 입에서 저절로 튀어나왔다.겨울이 다 간 줄 알았는데따듯한 날도 참 많았는데냉기가온몸을 감싸서 오그라뜨리려 한다.맞다2월의 ...
amsegp  |   0  |   69  |   356,224   |   0
라인
(메이벅스 일기) 달의 추억
그해의 정월 보름달은 유난히 컸습니다.밤하늘을 가득 채울 듯 머리 위로 내려왔습니다.보름이 지났기 때문일까새벽 서쪽으로 멀어져가는 달은...
amsegp  |   0  |   63  |   356,224   |   0
라인
(메이벅스 일기) 정월 보름달
정월 보름이 지난달을 본다.새벽하늘을 밝히는 노랑이제 본격적으로 시간의 자리바꿈을 세상에 고하는 날들의 변화를 선언한다.마지막 추위가 ...
amsegp  |   1  |   82  |   356,224   |   1
라인
(메이벅스 일기) 봄은 다가오고 있었다.
죽은 듯산 듯찬 바람이 이는 산길낙엽 속에서 아주 작은 연록 풀들이 얼굴을 내밀었다.녹지 않은 눈이 쌓인숲 한쪽에 비추어지는 작은 빛을...
amsegp  |   1  |   77  |   356,224   |   1
라인
(메이벅스 일기) 달과의 대화
2월 두 번째 주말 똑같은 날처럼 보이고반복되는 삶이라 말하지만몸이 하는 말은낡아질 것인가 새로워질 것인가를선택하라 강요합니다. 겨울은...
amsegp  |   0  |   61  |   356,224   |   0
라인
(메이벅스 일기) 어제와 오늘이 부딪치는 때
늘 보던 아니 어제 보았던 별들을 볼 수 없습니다.구름으로 가린 하늘을 낮게 나는 비행기를 따라가 봅니다.높이를 낮추며 날아가는 비행기...
amsegp  |   0  |   48  |   356,224   |   0
라인
(메이벅스 일기)
바람도 잠을 자야지 겨울은 지나가는거야움직인 별자리가 머리위까지 다가와어젯밤 세상의 소식 쏟아부어 내고 있다. 생각나지 않았다 머리속을...
amsegp  |   0  |   53  |   356,224   |   0
라인
(메이벅스 일기) 시간이별
충남 가야산 산행을 포기했습니다. 눈으로 가득한 산을 미처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출발 전 아이젠을 몇 차례 들었다 놓았다 하다가 집에 ...
amsegp  |   0  |   60  |   356,224   |   0
라인
(메이벅스 일기) 코로나에서 벗어날 봄을 기다리는 날
새벽 눈길을 걸으면서 하늘을 보았습니다.지나간 것은 모두 아름답지 않음을 새삼 느낍니다.입춘이 지났는데영하의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amsegp  |   1  |   82  |   356,224   |   1
라인
(메이벅스 일기) 망가진 입춘날
지난겨울은 춥지 않아서 참 좋았다고 생각했습니다.그 좋음이 생각 밖으로 달아나고 있습니다.봄이 시작되는 입춘날인데 겨울보다 더 춥습니다...
amsegp  |   2  |   73  |   356,224   |   1
라인
(메이벅스 일기) 일상
명절 연휴가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갑니다. 날은 다르지 않은데 그 속에서 살아가야 할 의미와 목적이 있습니다.살기 위해서일까&hellip...
amsegp  |   1  |   88  |   356,224   |   1
라인
(메이벅스 일기) sns (페이스북, 트위터)의 하루
이것이 진실이며 사실이라고말하고 싶은데 들어줄 사람이 없습니다.눈앞에 사람이 없다고 실망 할 이유가 없습니다.문명의 도구가 이미 손안에...
amsegp  |   0  |   50  |   356,224   |   0
라인
(메이벅스 일기) 정월 초하루
사람이 할 수 있는 일 그리 많지 않습니다.시간의 굴레를 벗어나는 길은 살아서는 없습니다.밤사이에 겨울임을 입증하려는 듯 흩날려 쌓인 ...
amsegp  |   1  |   81  |   356,224   |   1
라인
(메이벅스 일기) 섣달 그믐날
섣달그믐날 새벽하늘은 선명한 별의 잔치가 벌어지고 있습니다.둘러보고 찾아보아도 찾을 수 없는 노랑은 보이지 않습니다.지나가 버린 시간에...
amsegp  |   1  |   88  |   356,224   |   1
라인
(메이벅스 일기) 진짜와 가짜가 충돌할 때….
진리 안에 선다는 것이 얼마나어려운 것인지 압니다.사실은 참 쉬운 일입니다.옳은 것은 옳다 하고바른 것은 바르다 하며틀린 것은 틀리다 ...
amsegp  |   3  |   100  |   356,224   |   0
라인
(메이벅스 일기) 날아가 버린 순수의 시대
코로나바이러스가 시간을 먹어 치우고 있음을 느낍니다.아름다움으로 익어갈 가을은 찬바람에 날아가려고 합니다.부슬부슬 내리던 비는 투두둑,...
amsegp  |   4  |   91  |   356,224   |   0
라인
(메이벅스 일기) 자연을 거역할 수 있을까?
이제 가을이어라아니구나! 아니야!그럼 겨울 그도 아닌 것이….달력이 가리키는 날짜의오늘과 다르게춥다는 말이 이렇게 쉽게 나...
amsegp  |   4  |   98  |   356,224   |   0
라인
(메이벅스 일기) 한파경보
하루아침에라는 말이 실감이 납니다.어제도 덥다는 소리가 입에 담겨있었습니다.서늘한 공기가 몸을 움츠리게 합니다.한파경보에 동파 방지 화...
amsegp  |   2  |   116  |   356,224   |   1
라인
(메이벅스 일기) 심리 게임의 오류
눈은 보라고 하는데….귀는 들으라고 하는데….같은 것을 보고 들으면서다르다고 표현하고 행동합니다.뭐지&hell...
amsegp  |   3  |   81  |   356,224   |   0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