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Postings (Total 1,553건)
(Poem) 익숙해진다는 것
오래된 내 바지는 내 엉덩이를 잘 알고 있다오래된 내 칫솔은 내 입 안을 잘 알고 있다오래된 내 구두는 내 발가락을 잘 알고 있다오래된...
jasmine  |   1  |   170  |   56,081   |   1
라인
(Poem) 뚜껑 안에 다른 것이 들어 있다
아주 오래도록 벼르고 또 몇 번은자신 없어 단념까지 해 가며나는 어떤 마음의 뚜껑 열기를 고대하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그 뚜껑에 손을 댄...
parkdabin  |   3  |   316  |   725,203   |   4
라인
(Poem) 도종환의 ‘단풍 드는 날’
도종환의 ‘단풍 드는 날’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 아는 순간부터나무는 가장 아름답게 불탄다제 삶의 이유였던 것 제 몸의 전부였던 것아낌...
smzmr  |   0  |   360  |   16,795   |   1
라인
(Poem) 죽을 힘을 다해 살라는 말
타성을 깨고 싶었다거나고달픈 인생을 버리고 싶었다거나그런 이유 없이도 사람은 죽음을 꿈꿀 수 있고간혹 그 꿈꾸기는 강렬한 에너지를 동반...
parkdabin  |   3  |   343  |   725,203   |   5
라인
(Poem) 아침 은총 /김남조
아침 은총 / 김남조 아침 샘터에 간다잠의 두 팔에 혼곤히 안겨 있는단 샘에공중의 이슬 떨구이는물방울 소리 이날의첫두레박으로 순수의 우...
qkfkqhrl  |   2  |   172  |   1,333,121   |   1
라인
(Poem) 밀란 쿤데라의 느림 중에서
밀란 쿤데라의 느림 중에서느림이란, 삶의 길을 가는 동안나 자신을 잃지 않을 수 있는 능력과세상을 받아들일 능력을 키우겠다는확고한 의지...
chang  |   2  |   173  |   505,168   |   3
라인
(Poem) 응어리지다, 라는 말은 /김인석
응어리지다, 라는 말은 / 김인석 응어리지다, 라는 그 말은보리밭처럼 드러누운 고요까지 몰고 와내 몸속 깊이 들어앉은 말백 년을 불러도...
qkfkqhrl  |   2  |   329  |   1,333,121   |   1
라인
(Poem) 가을날의 읖조림​
꿈이야, 꿈 일 거야 ....​생각을 모으고 감기는 눈을 뜨려했다네다시 소름이 돋아 바라보았네한치도 틀리지 않은 순간 보게했...
amsegp  |   1  |   279  |   310,593   |   2
라인
(Poem) 우리가 어느 별에서
우리가 어느 별에서 만났기에이토록 서로 그리워하느냐.우리가 어느 별에서 그리워하였기에이토록 서로 사랑하고 있느냐.우리가 어느 별에서 헤...
jasmine  |   1  |   205  |   56,081   |   4
라인
(Poem) 살아 있기에
흔들리고 아프고 외로운 것은살아 있음의 특권이라네살아 있기 때문에 흔들리고살아 있기 때문에 아프고살아 있기 때문에 외로운 것오늘 내가 ...
jasmine  |   0  |   158  |   56,081   |   1
라인
(Poem) 가을
가을 _ justy 볕이 순해지고 있습니다 잎을 지나며 누르스름해집니다 기력이 다한 단풍나무 손가락을 풀고 바람을 기다립니다 돌아가는 ...
justy  |   1  |   174  |   152,524   |   1
라인
(Poem) 목이 휜 10월 풍경 /김인석
목이 휜 10월 풍경 / 김인석 떡갈잎이 앉았다 간 돌담 찻집 안무료한 하루가 창문 틈으로 오지게 단풍 풀어놓고 빠져 나간다 반쪽 헐린...
qkfkqhrl  |   2  |   256  |   1,333,121   |   1
라인
(Poem) 코스모스, 윤동주
코스모스/ 윤동주‘코스모스는 귀또리 울음에도 수줍어지고코스모스 앞에 선 나는어렸을 적처럼 부끄러워지나니,내 마음은 코스모스의 마음이요코...
smzmr  |   2  |   852  |   16,795   |   1
라인
(Poem) 꿀을 먹을 때 /김명수
꿀을 먹을 때 / 김명수 꿀을 먹을 때 꿀벌들을 보느냐 꿀벌을 볼 때 꽃밭을 보느냐 꽃밭을 볼 때 꽃을 피운 흙을 보느냐 흙을 볼 때 ...
qkfkqhrl  |   1  |   200  |   1,333,121   |   0
라인
(Poem) 두려움
모든 어두움 ,좌절, 두려움이내 영혼을 감싸고 있어내 영혼에 검게 물들어가는 두려움두려움은 강력하다.강력하게 내 영혼을 빠르게 잠식한다...
ghgh  |   1  |   224  |   18,425   |   3
라인
(Poem) 아버지의 조건
아버지의 조건하느님이 만드신, 산처럼 힘세고나무처럼 멋있고 여름 햇살처럼 따뜻하고 고요한 바다처럼 침착하고 자연처럼 관대한 영혼을 지니...
dodoweek  |   1  |   193  |   12,092   |   1
라인
(Poem) 어지니꽃 /김인석
어지니꽃 / 김인석 나는 술에 취한 버스 안에서 참묵을 껴안고선운사를 간다, 슬피 간다이 고독한 여행그리움으로 그리다 만이 여린 고독은...
qkfkqhrl  |   1  |   329  |   1,333,121   |   0
라인
(Poem) 사유의 매몰
"귀 있는자 들어라!!!" 등불든 자는 늘 외치고 있었다.제발 말좀 들어라 이놈쉐키야~암튼 말 드럽게 안들어 하여간~~ 으이그 이노무쉐키~빗자루 몽둥이 든 엄마 말도 안듣는데야귀 없다고 귀막고 아아아아아아~~~아몰랑...
acerooti  |   1  |   185  |   623   |   2
라인
(Poem) 사랑은 /김남주
사랑은 / 김남주 겨울을 이기고 사랑은 봄을 기다릴 줄 안다 기다려 다시 사랑은 불모의 땅을 파헤쳐 제 뼈를 갈아 재로 뿌리고 천년을 ...
qkfkqhrl  |   1  |   198  |   1,333,121   |   0
라인
(Poem) 가 을 에 /이시영
가 을 에 /이시영 내 영혼은 낙엽차고 또 차오르며하늘 높이 날으고도 싶지만그대 어깨를 스치며발목 깊숙이 또한 내리고도 싶다 〈한국문학...
qkfkqhrl  |   0  |   158  |   1,333,121   |   1
여백
여백
Back to Top